여백
> LIFE&PEOPLE >
양치질해도 계속 생기는 백태와 입냄새‥원인이 뭘까?
   
한방 구강내과 클리닉 대전 강남한의원 이강환 원장(한의학박사)

대전에서 자동차 딜러로 일하고 있는 직장인 A(31, 남)씨는 아침에 양치를 할 때마다 혓바닥이 하얗게 백태가 끼어있어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매일 매장에서 손님을 만나 좋은 자동차에 대한 정보를 잘 설명해야 하는데, 백태 때문에 입을 벌리기도 부끄럽고 입냄새도 걱정이 되기 때문이다.

얼마 전부터는 목에서 가래 냄새도 올라오고, 혀끝이 자주 따갑고 아픈 증상까지 생겨 신경이 이만저만 쓰이는 것이 아니다. 결국 직장 동료로부터 ‘입냄새가 심하다. 몸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병원에 가보라’는 얘기까지 들은 그는 입냄새와 백태 치료를 잘한다는 대전 한의원을 찾았다.

A씨가 겪고 있는 증상은 전형적인 백태(白苔)다. 백태는 혀 위에 하얀색으로 분비물이 끼는 것으로, 보통 혀의 뒤 1/3 부분에 많이 생긴다. 색은 흰색도 있고 노랗거나 검은색인 경우도 있다. 이것이 정상 범위를 넘어 과도하게 생기는 경우에는 입냄새와 침냄새를 강하게 만들고 입안이 텁텁한 느낌을 주게 된다.

백태가 생기는 원인은 평소 소화기가 약해 잘 체하거나 역류성 식도염, 과민성대장증후군 등이 있어 위장이 약한 경우가 많다. 특히 과민성대장증후군 환자의 경우에는 혀 가장자리에 이빨자국(치흔, 齒痕)이 잘 생기는 특징이 있다.

또 평소 코막힘 증상이 있어 입으로 숨을 쉬는 구호흡자의 경우에도 입 안에 온갖 박테리아가 번식하기 쉬워 백태가 많이 생기고 입냄새가 심해지게 된다. 이밖에도 비염이나 축농증으로 후비루가 있는 경우나 편도선염, 편도결석이 자주 생기는 경우, 침이 끈적끈적해지는 구강건조증, 구내염, 진균 감염으로 인한 칸디다성 염증 등이 있는 경우에도 백태가 많아질 수 있다.

백태가 많은 이들은 양치를 할 때 혀 클리너로 혀 표면을 부드럽게 닦아주는 것이 좋은데, 그럼에도 백태가 너무 심하거나 입냄새, 침냄새가 심하고 치흔이 생기거나 구호흡, 후비루 등이 있는 경우에는 제대로 된 원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한방 구강내과 클리닉 대전 강남한의원 이강환 원장(한의학박사)은 “백태로 인한 입냄새는 각각 원인이 되는 질환을 우선적으로 치료해야 하고, 구강원인과 더불어 호흡기 원인, 소화기원인까지 종합적으로 체크해 치료를 해야 입냄새의 근본치료를 할 수 있다”며, “특히 백태나 황태 등의 설태는 몸의 건강을 반영하기 때문에 설태가 두껍게 생기면서 입냄새가 심하거나 혀가 불편한 경우는 한방치료로 몸의 건강을 회복해야 설태가 옅어지면서 관련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평소 입에 백태가 많이 끼고 입냄새가 날 경우에는 하루에 적어도 2번 양치질, 1번 치실 사용으로 구강 청결에 신경을 써야하며 잇몸과 치아는 물론, 혀도 함께 잘 닦아주는 것이 좋다.

또 건조한 구강내부는 악취가 심해지기 때문에 물을 충분히 섭취하여 입 안을 항상 촉촉하게 하는 것이 좋고, 음료를 마실 때는 커피보다는 홍차나 녹차 등을 마시는 것이 입 안 세균 성장을 막는데 도움이 된다.

허재영 기자  |  benhur@econovill.com  |  승인 2015.06.16  10:57:42
허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