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메르스 감염 연령대 갈수록 낮아져···30~40대가 절반 이상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추가 확진자들의 연령대가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 오늘(14일) 추가 확진자로 분류된 7명 중 4명이 30∼40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확산 초기에 확진자 대부분이 50∼70대였던 것과 다른 패턴이라 주목되고 있다. 더욱 우려가 되는 것은 30대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들도 현재 불안정한 상태라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이날 신규 메르스 감염자들만 보면 30∼40대 추가 확진자들은 모두 감염 당시 병원에 진료를 받고자 온 환자가 아니었다.

141번 환자(42)는 지난달 27일 삼성서울병원 비뇨기과 외래를 찾은 환자와 동행한 보호자다. 142번 환자(31)도 이 병원에 병문안을 왔다가 메르스에 감염됐다.

143번 환자(31)는 부산의 한 IT(정보기술) 회사 직원이다. 지난달 메르스 발병 병원인 대전 대청병원의 지하 전산실에 파견을 갔다가 감염됐다.

145번 환자(37)는 5일과 6일 메르스 확진자인 76번 환자(75·여)를 이송했던 민간 구급차의 응급대원이다. 그는 76번 환자 이송 때 수술용 마스크만 하고 장갑을 끼지 않았다가 메르스에 감염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발생한 국내 메르스 환자를 보면 30∼40대 환자 비율이 상당하다. 확진자 145명(14일 기준) 중 30대가 19명, 40대가 27명으로, 전체의 31.7%를 차지한다. 연령대별 비중이 가장 높은 50∼60대가 59명인(40.7%) 것과 비교해도 큰 차이가 없다.

반면 메르스 사망자는 60∼80대인 고령자가 대다수다. 최연소 사망자는 25번 환자(57·여)로 메르스 감염 전에도 지병인 천식으로 건강이 좋지 않았다.

하지만 현재 불안정한 상태 16명 가운데 30대 환자도 다수 포함되어 있다. 삼성병원의료진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던 38세 남성 환자와 평택 경찰관으로 119번째 확진 판정을 받았던 35세 환자가 현재 상태가 좋지 않은 상황인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소라 기자  |  abracsis29@econovill.com  |  승인 2015.06.14  18:14:55
이소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