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고속도로, 메르스 여파 지난 주말과 비슷 '흐름 원활'

일요일 고속도로 통행상황도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메르스 여파'로 나들이객이 큰 폭으로 줄면서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였다.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13일 토요일엔 405만대가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했고 14일은 자정까지 333만대가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13일 통행규모 405만대는 올해 1∼5월 토요일 고속도로 평균 교통량 464만대에 비하면 훨씬 밑도는 규모다.

일요일인 14일 고속도로 교통량은 333만대로 예상, 지난주 일요일(7일) 327만대보다 조금 늘었지만 역시나 평소 일요일보다는 크게 미치지 못했다. 일요일인 지난 4월26일 402만대, 5월10일에는 394만대를 기록했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메르스 여파로 고속도로의 교통량이 평소 주말보다 많이 줄었고 영동선과 서울∼양양고속도로 일부 구간만 다소 불편하겠다"며 "서울방향으로 오후 4시∼5시 지·정체 현상이 가장 심하고 오후 10시께는 모두 해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소라 기자  |  abracsis29@econovill.com  |  승인 2015.06.14  16:56:51
이소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