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삼성서울병원 30대 의사 또 감염···확진 전 진료 계속해
   
 

삼성서울병원에서 30대 의사가 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에 따르면 앞서 13일 발표된 138번 환자(37)는 삼성서울병원의 의사로 확인됐다.

삼성서울병원 의사 감염자는 서울대병원에서 치료 중인 35번 환자(38)에 이어 두 번째다.

복지부는 앞서 13일 발표에서는 138번 환자가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체류했다'고 밝혔다.

복지부가 이날 새로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138번 환자는 지난달 27일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슈퍼전파자'인 14번 환자(35)에 노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138번 환자가 14번 환자를 직접 진료하지는 않았다.

복지부에 따르면 14번이 확진 판정을 받은 지난달 30일 이후에도 이 의사는 자가격리 대상에 포함되지 않고 진료를 계속했다.

이는 삼성서울병원이 27∼29일 14번 환자에게 노출된 의료진에 대해 특별한 격리조처를 하지 않은 것이라 이에 대한 논란이 예상된다.

방역 당국은 138번 환자에게 노출된 인원이 얼마나 되는지 아직 파악하지 못했다.

이소라 기자  |  abracsis29@econovill.com  |  승인 2015.06.14  16:34:06
이소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