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 모터쇼
[2015 서울모터쇼] 푸조, 아시아 프리미어 모델 3종 최초 공개
   
▲ 푸조 레이싱 모델 ‘208 T16 파익스 피크

푸조는 2일, ‘2015 서울모터쇼’에서 아시아 프리미어 모델 ‘New 푸조 508 RXH’와 ‘208 T16 파익스 피크’, ‘New 푸조 308 1.6’을 최초로 공개했다.
 
아시아 최초로 공개 된 올 로드 그랜드 투어러(All Road Grand Tourer) New 푸조 508 RXH는 세계적으로 정평이 나있는 에스테이트 명가 푸조의 명성을 확인시켜 주는 혁신적인 모델이다. 푸조 508 RXH는 유로 6를 만족하는 2.0 BlueHDi 엔진을 탑재해 최대 출력 180마력, 최대 토크 41.2kg•m의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508 RXH는 약 21km/ℓ (도심 19km/ℓ, 고속 23km/ℓ /유럽 기준)라는 연비로, 뛰어난 효율을 자랑한다.
 
푸조 508 RXH는 푸조 508 SW를 베이스로, 차폭과 높이가 508 SW 보다 넓고 높아 도심 밖에서도 레저를 즐길 수 있도록 오프로드 성향이 가미 됐다. 여기에 18인치 알로이 휠을 적용했고, 범퍼, 사이드스커트, 펜더 부분에 무광의 블랙 라인을 둘러 강인한 인상을 강조했다. 특히, 범퍼 옆에 위치하고 있는 LED안개등은 삼중으로 구성되어 있어 고급스러움과 함께 독특한 인상을 배가시킨다.
 

   
▲ 푸조 508 RXH

푸조는 현장에서 새로운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한 308 1.6 모델도 첫 공개했다. 푸조는 경제성과 효율성을 위해 그 동안 1,600cc 이하의 모델에는 전자제어 자동변속기인 MCP를 장착했었으나, 이번 1.6 엔진 모델에는 새로운 6단 자동변속기 EAT6을 채택했다. EAT6 변속기는 기어 변속 속도를 향상시키고, 내부 마찰은  감소시켜 우수한 연비효율성능을 갖췄다.

푸조 308 1.6은 유로 6 기준을 충족시키는 Blue HDi 엔진을 탑재해 최대출력 120마력, 최대 토크 30.6kg·m의 힘으로 다이내믹한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선사한다. 308 1.6은 약 28km/ℓ (도심 25km/ℓ, 고속 30km/ℓ /유럽 기준)의 높은 연비를 보이는데, 이때 92g/km의 낮은 CO2 배출량으로 환경에 대한 고려까지 놓치지 않았다. 효율성과 실용성을 두루 갖춘 308의 1.6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은 더욱 많은 국내 소비자의 입맛을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208 T16 파익스 피크’도 아시아 최초로 공개됐다. 208 T16 파익스 피크는 일명 ‘구름 속의 레이스’라고 불리는 ‘파익스 피크 인터내셔널 힐클라임 대회’에서 8분 13.878초라는 역대 신기록을 경신한 푸조의 모터스포츠 차량이다. 208 T16 파익스피크는 3.2L V6 트윈 터보 엔진을 탑재해 최대 출력 875 마력, 최대토크 90kg.m의 괴물 같은 힘을 뿜어낸다.

여기에 중량을 875kg까지 낮춰 1:1(875 hp : 875 kg)이라는 경이적인 출력대 중량비(power-to-weight ratio)를 구현했다. 최고속도는 241km/h에 이르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이르는 시간은 단 1.8초에 불과하다.


김태환 기자  |  thkim@econovill.com  |  승인 2015.04.02  12:16:54
김태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