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SIDE > 전문가 칼럼
[홍성민의 지피지기 관상학] 관상 페이스 리딩, 이것이 기본이다

2015년 을미(乙未)년은 양의 해이다. ()는 동물로 양을 나타내며, ‘아직은 아니다, 그러하지 못하다라는 뜻이다. 주역 64괘의 마지막 괘명은 화수미제(火水未濟)로 끝난다. 미생(未生)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미완성이므로 세상은 여전히 완생(完生)을 향해서 나아가며, 순환하는 것이다.

이러한 화수(火水)가 바로 음양의 기운이다. 맑고 가벼운 기운은 화기(火氣)로서, 위로 올라가서 하늘이 된다. 탁하고 무거운 기운은 수기(水氣)로서, 아래로 내려와 땅을 이룬다. 상하(上下)는 음양(陰陽)이며 하늘과 땅이다.

이러한 음양론을 우리 얼굴에 펼치면 이마는 천(), 코는 사람(), 턱은 땅()이 된다. 이러한 삼재(三才)론이 페이스 리딩(Face Reading)의 핵심 이론이다.

코 비()의 한자는 스스로 자()가 들어있다. 나 자신을 뜻하며, 코가 높으면 자존감도 높아진다. 코를 중심으로 이마는 상위개념이다. 부모와 직장 상사, 명예 등의 의미를 가진다. 턱은 하위개념으로 부하직원, 자손, 물질의 의미가 있다. 시간의 흐름으로 살펴보면 이마는 부모 슬하의 초년, 코는 독립적인 중년, 턱은 자식과 관련된 말년을 의미한다.

아마는 형이상(形而上)으로 귀()함과 명예를, 턱은 형이하(形而下)로 천()과 부()를 상징한다. 이러한 해석이 가능한 것은 음양이론이다.

코는 나를 뜻하므로 나의 육체적인 건강과 먹고 살 의식주를 판단한다. 코가 높고 오똑하면 능력자이다. 자존심이 강하여 난관을 잘 극복할 수 있으며, 건강하고, 재물 복이 있다고 판단한다. 코에 살집이 두둑하면 부자 코의 관상이다. 코 옆의 뺨 부위를 주변 사람으로 해석한다. 코 옆에 펼쳐진 광대뼈가 곧 나와 같은 위치 에너지를 가진 동료, 선후배 등이다. 대인관계와 인맥을 좌우 광대뼈로 본다. 영업직원의 경우 광대뼈가 발달되어야 사교적이다. 학연, 지연 등의 인간관계를 통하여 업무적인 효율성은 높아진다. ··하 가운데 얼굴의 중간 부분이 발달한 사람은, 인간관계가 바로 삶의 원동력이 되므로 인맥이 곧 재산이다.

··말년이 평탄하고, 윗사람과 아랫사람의 관계가 원만한 관상은 밭 전()자나 원()자형의 얼굴형이다. 대체로 상중하의 균형이 잘 잡히면 부귀(富貴)와 인복(人福)이 좋은 귀한 관상으로 해석한다. 이마의 면적이 넓고 빛나면 고위직인 명예를 기대할 수 있고 초년에 발복한다. 턱의 면적이 넓고 깨끗하면 자손, 부하직원의 복이 많고 말년 운이 좋다.

홍성민 연세대학교 미래교육원 책임강사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5.03.26  14:33:39
홍성민 연세대학교 미래교육원 책임강사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