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美 가수 레슬리 고어 사망...'잇츠 마이 파티' 등으로 유명레즈비언 고백, 16세 빌보드 정상 탈환 등으로 유명
   
▲ 출처=뉴시스

1963년 16살의 나이로 인기 순위 정상에 올랐던 미국 싱어송라이터 레슬리 고어가 16일(현지시간) 향년 68세 나이로 사망했다. 

고어는 성소수자 이슈를 다룬 PBS의 프로그램 '인 더 라이프'의 진행을 맡았을 당시 레즈비언임을 털어놓기도 했다.

33년간 동반자로 지낸 로이스 새손은 고어가 뉴욕대 병원에서 폐암으로 숨졌다며 "그는 훌륭한 페미니스트이자 훌륭한 여성이었으며 훌륭한 인간, 훌륭한 인도주의자였다"고 추모했다.

브루클린에서 태어나 뉴저지에서 자란 고어는 10대 때 세계적 프로듀서 퀸시 존스에게 발탁돼 머큐리 레코드와 계약했다.

TV와 뮤지컬 배우, 영화 음악 작곡가로도 활약했으며 2005년에는 30년 만에 새 앨범을 발표했다.
10대의 고민을 담은 '잇츠 마이 파티'(It's My Party), '주디스 턴 투 크라이'(Judy's Turn to Cry), 2012년 대선 운동에서 다시 사용된 페미니스트 송가 '유 돈트 오운 미'(You Don't Own Me) 등의 히트곡이 있다.

 

송보미 기자  |  bming@econovill.com  |  승인 2015.02.17  09:27:32
송보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