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스타벅스 럭키백 2015, 전략 통했다···완판 비결은?‘특별함·한정 판매·고객에 가치 제공’ 등 삼박자 갖춰
▲ 출처: 스타벅스

커피 전문점 스타벅스의 ‘2015 스타벅스 럭키백’이 완판 됐다.

오늘(15일) 판매를 시작한 ‘2015 스타벅스 럭키백’은 판매 시작 3시간 만에 전국 매장에서 품절됐다. 이에 새벽부터 스타벅스 매장에서 ‘럭키백’을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섰던 고객들 중 일부는 구입을 하지 못한 채 돌아서야 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올해 스타벅스에서 판매한 ‘럭키백’은 총 1만5000세트로 전국 670여 개 매장에서 판매됐다. 가격으로 따지면 무려 7억3500만원 어치를 팔아치운 셈이다.

지난 2007년부터 판매된 스타벅스 럭키백은 매년 초 출시되며 큰 인기를 끌었다. 지난해 5000세트 물량이 너무 적었다는 고객들의 아쉬움을 반영해 올해에는 1만5000세트로 늘렸다는 게 스타벅스코리아 관계자의 설명이다.

‘2015 스타벅스 럭키백’ 가격은 4만9000원으로 1인당 1세트만 구입가능하며, SS 텀블러, 플라스틱 텀블러, 머그, 머들러, 무료음료 쿠폰 등이 무작위로 섞여있다. 상자는 ‘럭키백’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최소 4만원에서 최대 15만원의 제품이 들어 있다.

특히 올해에는 청양의 해를 기념해 ‘청양 머그’를 비롯해 ‘코스터’ ‘머들러’ 등이 럭키백에 포함됐다. 스타벅스 럭키백에 담긴 상품에는 스테인리스 스틸 텀블러가 1개 이상 포함되며 그 종류는 40여 가지다. 또 스타벅스 무료 음료 쿠폰이 최대 7매 이상 포함됐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재고처리를 위한 이벤트 아니냐’, ‘이렇게 해서 한 번에 매출을 끌어올리려는 수작 같다’는 부정적인 시각도 있다. 또, 럭키백이 복불복인 만큼 구성품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는 고객들도 눈에 띈다.

이에 대해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측은 “구성품 가격이 최소 4만9000원이 되는 40여종 상품으로 준비된 세트”라며 “매출을 위한 마케팅적인 의미 보다는 고객에게 재미와 가치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반응이 좋았던 만큼 내년에는 물량을 더 늘릴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답했다.

업계 마케팅 관계자는 “스타벅스는 고객의 브랜드 충성도가 높은 업체”라며 “다양한 구성품을 제공받을 수 있어 고객에 가치와 의미를 부여하는 이벤트를 내세웠고, 여기에 ‘한정 판매’라는 키워드로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전략을 내세운 것이 통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효정 기자  |  hyo@econovill.com  |  승인 2015.01.15  14:29:22
이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