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겨울철 더 심해지는 피부 트러블, 위생과 보습으로 ‘케어’
   
 

겨울은 피부 트러블로 고민하게 되는 계절이기도 하다. 빨갛게 뾰루지가 올라온 이마는 물론, 가렵고 따가운 두피, 하얗고 푸석푸석하게 각질이 일어난 종아리까지 신경 쓰이지 않는 곳이 없다. 원인은 바로 겨울의 춥고 건조한 공기, 급격한 실내 외 온도 차이 그리고 높은 자외선이다. 겨울철 피부 트러블을 예방하고 깨끗한 피부를 유지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세안은 깨끗한 피부의 기본 중의 기본
겨울철에는 미지근한 물로 부드럽게 세안을 하는 것이 가장 좋다. 지나치게 뜨거운 물은 오히려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 세안 직후에는 반드시 보습을 해야 한다. 따라서 욕실 안에 보습제를 비치해두고 욕실을 나서기 전에 얼굴과 몸에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 좋다.

일상생활에서 얼굴을 자주 만지는 것을 삼가하자. 손에는 다량의 세균이 달라붙어 있기 때문에피부 트러블의 주원인이 된다.

정기적인 각질관리로 모공을 청결하게
춥고 건조한 날씨는 피부에 과다 각질을 불러일으켜 모공을 쉽게 막히게 한다. 모공이 막히면 피지와 노폐물의 배출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아 피부가 전체적으로 지저분해 보일 뿐 아니라 심할 경우 여드름이 생기게 되며, 한번 생긴 여드름이 적절히 배출되지 못하거나 터져서 피부에 지워지지않는 흉터를 남길 수 있으니

겨울철에는 각질 관리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다만 무리하게 각질을 벗겨내면 오히려 더 건조하고 각질이 두껍게 생긴다. 따라서 자신의 피부 상태를 고려해 피부에 자극이 덜 가도록 각질을 제거해 부드럽고 매끄러운 피부로 가꿔보자.

미세먼지·황사로부터 두피를 보호하라
호흡기질환의 공포로 스트레스의 주범이 된 미세먼지와 황사가 두피 건강에도 치명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수은과 카드뮴 등 중금속 범벅인 미세먼지와 황사가 머리카락 사이는 물론 두피 각질에 들러붙어 모낭염을 유발하는데, 이를 꼼꼼하게 씻지 않고 방치할 경우 두피의 신진대사 및 영양흡수를 방해하여 탈모의 원인으로 작용한다. 따라서 귀가 후에는 두피를 충분히 문질러 꼼꼼히 샴푸를 해주는 것이 좋으며 샴푸 후에는 드라이기를 이용해 반드시 두피 구석구석 잘 말려준 다음 잠자리에 드는 것이 좋다.

건조한 온풍기 바람은 피부의 적!
히터나 온풍기는 적정온도인 18~22도를 유지해 온도가 너무 높지 않아야 실내공기가 건조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특히 온풍기의 경우 따뜻한 바람이 피부에 직접 닿으면 피부가 극히 건조해지기 때문에 피하는 것이 좋다. 2시간에 한번씩 30분 이상 히터를 끄고 건조한 사무실 공기를 환기시키도록 하자. 또한, 책상 주변에 식물을 두거나 숯을 여러 개 두고 분무기를 뿌리는 것도 적절한 방법이다.

이 기사는 LH공사 LH News 65호 기사입니다

허재영 기자  |  benhur@econovill.com  |  승인 2015.01.11  00:00:45
허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