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갤럭시노트4의 진화는 계속된다3밴드 LTE-A 탑재 모델 등장

삼성전자가 세계 처음으로 '3밴드 LTE-A' 서비스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갤럭시노트4 S-LTE'를 28일 공개했다. 속도경쟁에 매몰되고 있다는 통신사에 대한 비판과는 별도로, 제조사 입장에서는 쾌거로 여겨진다.

   
▲ 출처=뉴시스

이번에 등장한 갤럭시노트4 S-LTE는 최신 이동통신 기술인 3개 주파수 집성기술(CA)을 적용해 최대 다운로드 속도 300Mbps를 지원한다. 3밴드 LTE-A는 서로 다른 3개 대역의 주파수를 하나로 묶어 단일 대역 주파수처럼 사용해 롱텀에볼루션(LTE) 이동통신의 데이터 속도를 향상시키는 서비스다. 1개의 20㎒ 광대역 주파수와 2개의 10㎒ 주파수를 활용해 이론상 기존 LTE 대비 4배 빠른 최대 300Mbps 다운로드 속도를 지원한다.

300Mbps는 700MB 용량의 영화 1편을 약 19초, 4MB 용량의 MP3 음악 파일 10개를 약 1초만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속도다. 다만 최고 속도임을 감안하면 상용속도는 다소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추후 네트워크 환경에 따라 이론상 최대 450Mbps 다운로드 속도까지 지원이 가능하기 때문에, 상용속도를 300Mbps로 잡는 분위기다.

삼성전자는 올 초부터 세계 최초 3밴드 CA 기술 상용화를 목표로 기술개발을 진행해 왔으며 LTE-A 3밴드 CA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왔다.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세계 최초 450Mbps 다운로드 속도의 '3밴드 LTE-A' 네트워크 시스템을 시연하기도 했다.

신종균 삼성전자 IM부문장 대표이사는 "갤럭시 노트4 S-LTE는 이동통신의 무한한 발전 가능성과 삼성전자의 오랜 기술 혁신과 리더십을 입증하는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에게 최상의 사용 경험을 제공하는 혁신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글로벌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4.12.29  06:14:19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