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여드름치료 원인제거와 생활습관이 중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부분으로 ‘여드름 피부’를 꼽을 수 있다. 여드름은 동안이나 아름다움의 기초적인 요건인 고운 피부를 방해하는 큰 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현대에 들어서는 호르몬적인 문제뿐만 아니라 스트레스나 건조한 날씨, 환경 호르몬 등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사춘기 청소년은 물론이고 성인이 되어서도 여드름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이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그럼에도 피부가 단숨에 깨끗해질 수 있는 효과적인 치료방법은 그리 많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이에 보다 만족스러운 여드름 치료법에 대해 수원 하늘봄한의원 김도환 원장을 찾아 방법을 들어봤다.

피부 겉과 몸속이 동시에 치료돼야 효과적
김도환 원장은 “여드름은 피부 문제뿐만 아니라 인체 내부 장기들의 문제도 동시에 치료가 돼야 재발의 염려가 적으면서 여드름 흉터나 자국도 깨끗해지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의학적인 입장에서 여드름 피부 트러블의 원인은 체내에서 발생하는 열이 문제로 꼽힌다. 여드름이 많이 나는 환자들은 대부분 피부에 열을 일으키는 인자와 함께 소화기장애, 여성의 생리불순 등의 자궁 쪽의 문제가 있으며, 오장육부상의 불균형등과 상호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여드름이 발생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외부적으로 피지선 발달과 여드름 균을 억제하는 피부 치료는 물론이고, 여드름 발생 인자들을 각각의 원인에 맞게끔 처방하여 피부 안쪽에서의 변화를 유도하는 한약 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깨끗한 피부를 만드는 근본적인 치료방법이 될 수 있다.

김도환 원장은 “아무리 좋은 치료를 받아도 누구는 얼마나 효과가 있고, 또 누구에게는 약간의 효과도 없는 경우가 있다”며, “이렇게 피부 안과 밖에서 원인을 해결하는 치료를 동시에 진행해야 어떠한 경우라도 여드름이 없어지는 것은 물론이고 반복되는 재발을 방지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도한 원장에 따르면 여드름 피부를 가진 이들은 평소 생활 습관에 있어서도 꾸준한 관리가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양질의 수면을 위해 저녁 11시에는 되도록 수면에 드는 것이 좋고, 술 담배 등의 피부를 악화시킬 수 있는 기호식품 섭취는 절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 적절한 취미활동으로 평소 받는 스트레스를 꾸준히 해소 시켜주는 것이 여드름을 비롯한 각종 피부질환을 호전시킬 수 있는 좋은 생활습관이 된다. 건조한 날씨로 인해 더욱 피부가 민감해지는 겨울철, 생활습관 변화 및 피부 겉과 인체 내부를 다스리는 치료로 건강한 피부를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

허재영 기자  |  benhur@econovill.com  |  승인 2014.12.18  11:51:11
허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