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지루성피부염, 완치가 가능할까?
   
<화접몽한의원 부천점 양진아 원장>

얼굴에 항상 번들번들하게 기름이 많이 끼는데도 건조하고, 간지러우면서 심해지면 비듬같은 각질이 생기는 증상. 바로 지루성피부염의 대표적인 증상이다. 피지분비와 관련이 있는 피부질환이지만 여드름과는 다르다. 재발이 잦다고 알려진 지루성피부염, 완치는 가능한 것일까?

한의학에서는 지루성피부염을 면유풍(面遊風)이라고 표현한다. 혈의 흐름이 나빠져 피부가 영양을 잃으면서 발생한다고 한다. 지루성피부염은 피부에 염증과 홍반이 생기고 가려움증과 건조함을 동반하며 때로는 피부가 아프기도 하다. 이것은 모두 한의학에서 분석했을 때 풍(風), 열(熱), 조(燥)의 증상에 해당하며 동의보감의 청상방풍탕 처방으로 치료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지루성피부염이 완치가 되지 않고 계속 진행되는 경우, 두피쪽으로 번져 지루성두피염에 의한 탈모가 시작될 수 있다. 지루성피부염은 완치가 어려워 치료를 하기보다는 관리해야한다고 하는데, 사실은 그렇지 않다. 한방에서는 근본적으로 체질적인 소양으로 인식해, 몸의 흥분상태를 진정시키고, 피부의 유수분 밸런스를 맞춰주어 치료할 수 있다.

지루성피부염 완치를 위해서는 반드시 한약이 필요하다. 한약은 지루성피부염을 지속적으로 유발하는 요인을 제거한다. 또한, 완치율을 높이기 위해 식습관, 음주, 수면 등을 반드시 관리해야한다. 한방 부천피부과 화접몽한의원 부천점 양진아 원장은 “지루성피부염 완치를 위해서는 몸의 내부의 약화된 면역력을 강화시키고 생활습관 관리를 병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재발이 잦고 생활습관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평소에 기름지거나 매운 음식을 자제하고, 야채와 과일, 견과류 등의 섭취량을 늘려야 한다. 화장품은 보습제품을 충분히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피부에 수분이 부족한 경우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유분이 많이 생성되기 때문이다. 적정한 수면시간을 지키고 무리하지 않는 것이 지루성피부염 완치율을 높이기 위해 중요한 항목이다.

해당병원에서는 지루성피부염 치료를 비롯해 여드름, 여드름흉터, 편평사마귀, 모낭염, 모공각화증 등의 피부질환 치료를 진행하고 있으며 서울(압구정, 강남, 대학로, 신촌, 강서/목동, 천호), 인천/경기(일산, 분당, 인천, 부천, 수원), 충청/영남/호남(대전, 청주, 부산, 광주)에 걸쳐 전국 15개 지점이 있는 피부 한의원이다.

허재영 기자  |  benhur@econovill.com  |  승인 2014.12.16  17:36:38
허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