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KT와 에릭슨이 5G로 만났다5G 핵심무선망 HetNet의 CA유지 기술 세계 최초 개발

KT는 에릭슨과 5G 핵심 네트워크 인프라로 주목 받는 HetNet의 매크로셀과 스몰셀의 CA(Carrier Aggregation, 주파수병합)를 유지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 검증했다고 16일 밝혔다. 다가오는 5G 시대를 맞아 KT의 눈부신 도약이 관심을 끈다. SKT를 비롯해 LG유플러스까지 5G 속도경쟁에 뛰어든 상황에서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HetNet은 한 개의 매크로셀(고출력기지국)안에 다수의 스몰셀(저출력기지국)들을 구축해 데이터 처리 용량과 속도를 증가시킨 네트워크 기술로, 데이터 트래픽 폭증이 예상되는 5G 통신 환경에서 매우 효과적인 네트워크로 각광받고 있다. 사물인터넷 기술의 기본이다.

향후 5G 통신환경은 여러 대역의 주파수가 혼재된 네트워크 환경으로 변화돼, 스몰셀 간 핸드오버가 자주 일어나고 중첩 및 간섭지역이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KT와 에릭슨은 이러한 중첩 및 간섭지역의 품질을 보장하기 위해 매크로셀과 스몰셀 간 CA를 유지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 개발했다. 단말이 인접한 스몰셀 간의 이동 시 자동으로 최적의 스몰셀을 선택해 CA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안정적인 기술발전을 가능하게 만드는 셈이다.

기존 HetNet에서는 CA가 된 단말이 스몰셀의 커버리지를 벗어나게 되면, CA가 끊겨 제대로 된 데이터 품질을 제공받기 어려웠다. 하지만 이번 스몰셀 간의 이동에 끊김이 없이 연결하는 CA 기술을 통해 네트워크의 유기적 연동과 균일한 품질제공이 가능해졌다.

KT 우면동 연구개발센터에 설치한 HetNet 테스트베드의 검증 결과, 이번 개발한 기술을 적용했을 때 간섭지역의 데이터 전송속도가 CA연동이 되지 않던 기존보다 약 20% 이상 향상된 결과를 나타냈다.

향후 이 기술을 적용하면 트래픽이 몰리는 도심지역 또는 대규모 경기장, 행사장 등에서 보다 안정적인 속도 제공이 가능하다. 또한 추가 주파수 확보 시, 스몰셀 추가 설치를 통해 데이터 처리용량 확보가 가능하기 때문에 광역 커버리지 기지국 설치 필요성이 줄어들어, 향후 5G 네트워크 구축비용 절감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KT 전홍범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KT는 에릭슨과의 기술 협력을 통해 차세대 5G 네트워크를 위한 HetNet 기반의 비용 효율적인 무선망 구축 및 운영기술을 확보했다”며, “차세대 LTE 및 5G 기지국 구축과 운용 시 고객에게 최고 수준의 무선 품질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에릭슨엘지 마틴윅토린 (Martin Wiktorin) CEO는 “본 협력은 KT의 우수한 무선망 운영 역량과 에릭슨의 강력하고 선도적인 기술 역량을 결합한 것으로, 향후 5G 이동통신을 주도하는데 강력한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4.12.16  10:37:49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