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남·녀 직장인 절반은 “나는 탈모다” 고민엘크라넬-잡코리아 설문, ‘직장 내 업무 스트레스’ 원인

직장인 2명 중 1명이 직장 내 업무 스트레스로 인해 ‘탈모’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갈더마코리아의 여성 전용 탈모치료제 ‘엘크라넬’이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함께 남녀 직장인 562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탈모 고민’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 ‘지금 현재 탈모라고 생각하는가?’란 질문에 55.5%가 ‘그렇다’고 답했다. 남성(58.3%)이 여성(54.7%)보다 근소한 차이로 높게 나타났으나, 여성도 남성 못지 않게 탈모를 체감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탈모의 가장 큰 원인은 무엇이라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는 남녀 모두 ‘직장 내 업무 스트레스(남61.4%, 여75.2%)’를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남성은 ‘유전 및 호르몬 영향(19.7%)’과 ‘다이어트(11.8%)’를 각각 2, 3위로 선택한 반면, 여성은 ‘유전 및 호르몬 영향(7.6%)’보다 ‘다이어트(12.9%)’와 같은 환경적 요인을 더 크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탈모를 부르는 순간은 언제인가?’라는 질문에는 남녀의 답변이 같았다. 1위가 ‘직장 상사로부터 꾸지람이나 거래처의 불만사항을 들을 때(남42.5%, 여43.9%)’, 2위는 ‘잦은 야근(남29.1%, 여23.4%)’, 3위는 ‘업무 중 실수를 저질렀을 때(남15.0%, 여19.5%)’로 나타났다.

갈더마코리아 셀프-메디케이션 사업부의 허재필 과장은 “이번 설문조사는 여성의 사회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업무 스트레스와 야근 등으로 여성 탈모인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 직장인들이 체감하는 탈모 정도를 알아보기 위해 기획됐다”며 “이제 여성 탈모인도 탈모의 고민을 당당히 얘기하고 치료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탈모가 악화되고 나아가 우울증 등으로 발전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 갈더마코리아

이효정 기자  |  hyo@econovill.com  |  승인 2014.12.16  10:35:23
이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