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국내 핀테크 활성화, 성공할까?규율 개편과 규제 완화의 간극에서
   
▲ 출처=뉴시스

국내 핀테크 사업이 기로에 섰다. 더는 기다릴 수 없다는 여론에 힘입어 내년부터 시행될 새로운 금융정책방향에 핀테크가 전격 포함됐으며, 이를 위한 기업 생태계도 빠르게 자리를 잡는 분위기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핀테크에 주력하기에 어렵다는 발표와 금융위원회의 이상론이 팽배해지며 사안은 고차 방정식으로 변모하고 있다.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15일 '2014년 금융발전심의회 제2차 전체회의'에 참석해 핀테크 산업 육성을 천명했다. 국내의 금융과 IT산업이 융복합의 단계를 밟아가고 있으나 알리바바와 구글, 페이팔 등에 절대적인 열세를 보이고 있음을 인정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직접적인 행동에 돌입한다는 뜻이다. 신 위원장은 관련 금융 규율을 재편하는 것도 고려한다고 밝혔다.

핀테크 투자 시장도 빠르게 돌아가고 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IT지식포털에 따르면 2008년 9억3000만달러에 달했던 핀테크 투자가 2013년에는 29억7000만달러로 급상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 소프트웨어와 금융 데이터 분석 투자비중을 중심으로 핀테크 산업 전반에 ‘돈’이 도는 분위기다.

그러나 장밋빛 미래만 펼쳐진 것이 아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세계 100대 핀테크 기업 중 국내 회사는 단 하나도 없기 때문이다. 공인증서 의무화 및 개인정보 공유제한, 금산분리에 대한 진지한 고찰이 없으면 국내 핀테크 시장의 성장에도 한계가 있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4.12.15  17:23:38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