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Daily 뉴스브리핑
동장군 한파 지속…인플루엔자 예방수칙 지켜야
   
▲ 사진:뉴시스

주말인 6~7일은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권을 맴도는 등 전국이 꽁꽁 얼어붙을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인플루엔자 발생 우려도 커지고 있다. 독감의 원인인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기온이 낮고 건조할 때 왕성하게 활동하기 때문이다. 또 추운 날씨로 인해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밀집생활을 하면서 전파가 잘 돼 겨울철 유행하기 쉽다.

독감이라 불리는 인플루엔자는 대개 12~4월에 유행한다. 특히 겨울(12~1월)과 환절기(4~5월)에 두 번의 정점을 이루는 M자형 유행 분포를 보인다.

6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23~29일 제48주 인플루엔자 의심환자 분율은 외래환자 1000명당
3.1명으로 유행판단기준인 12.2명보다 낮았다.

하지만 이달부터 매서운 한파가 닥치며 인플루엔자 환자가 속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질본 관계자는 "지난달까지는 잠잠했지만 통상 인플루엔자는 12월 말이나 1월 초 유행하기 시작한다"며 "12월 들어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감시체계를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독감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는 예방접종과 더불어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다음과 같은 예방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독감 예방 수칙>

-예방접종 대상은 만성질환자와 65세 이상 노인, 59개월 미만 소아 등으로 예방접종 권장 대상자는 반드시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노인이나 만성질환자는 독감 예방주사로 입원회수를 줄이고 인플루엔자로 인한 사망을 줄이는 데 매우 효과적이다.

-독감 예방을 위한 생활 속 실천방안 중에서 가장 중요한 수칙은 청결이다. 독감은 환자가 기침이나 재채기 등을 할 때 공기 중으로 튀어나오는 분비물을 통해 전파되기 때문에 손을 통해 전염되는 경우가 잦다. 손을 자주 씻고 눈, 코, 입을 만지지 않아야 한다. 외출 후 집에 오면 바이러스에 전염될 확률이 높으니 손과 발, 얼굴 등을 비누 등으로 20초 이상 각각 씻어야 한다. 양치질도 자주 하는 게 좋다.

-전파가 쉬우므로 재채기나 기침을 할 경우에는 휴지로 입, 코를 가려리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좋다.

-몸의 저항력이 높아지도록 과로, 과음 등을 피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수분을 섭취하는 것도 필요하다.

-목이 아플 때는 따뜻한 물을 많이 마시고 실내가 건조하지 않도록 젖은 빨래를 내걸어 적정 습도를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 가습기를 이용해 목이 건조해지지 않도록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온라인뉴스팀  |  online@econovill.com  |  승인 2014.12.06  13:28:39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