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내달 국내 출시 혼다 '뉴 CR-V' 미국서 연이은 호평

내달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혼다의 ‘뉴 CR-V’가 미국에서 저명한 자동차 평가기관의 상을 연이어 수상하고 있다.

뉴 CR-V는 미국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인 켈리블루북의 '2015 Best Buy Awards' SUV부문에 선정되었다. 실제 주행을 바탕으로 한 전문가 평가와 비교 테스트를 평가에 반영했으며 가격 및 유지비, 소비자 평가 등 데이터 분석을 통해 12개 부문별 수상 차종을 선정했다.

특히 뉴 CR-V는 새로운 파워트레인을 장착하는 등 대대적인 업그레이드를 이뤄내 동급 최고의 차라는 찬사를 받았다. 이외에도 차선 이탈 방지 시스템과 멀티 앵글 후방 카메라 등 탑승객의 안전을 우선시한 다양한 안전사양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혼다는 CR-V 외에도 어코드, 시빅, 오딧세이 등 총 4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이와 함께 뉴 CR-V는 미국 자동차 잔존가치 평가사인 ALG의 '잔존가치상(2015 Residual Value Awards)’ SUV부문에서도 수상했다. 앞선 켈리블루북의 수상을 통해 현재 보유하고 있는 가치를 인정받은 데 이어, 3년이 지나도 가장 높은 잔존가치를 지닐 것으로 예상되는 차로 선정된 것.

ALG는 이번 평가에서 각 부문별로 해당 차종의 성능, 품질, 생산과 수요, 가격, 마케팅 전략, 업계 동향까지 다양한 평가를 통해 수상 차종을 엄선했다. CR-V는 2년 연속으로 해당 부문에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으며, 새롭게 출시된 뉴 CR-V는 더욱 막강한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혼다의 미니밴 오딧세이, 소형차 피트도 각 부문에서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한편, 뉴 CR-V는 최근 미국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의 ‘2015 올해의 SUV’로 선정된 바 있으며, 미국 시사주간지 U.S.뉴스&월드리포트의 ‘보유가치가 가장 높은 SUV’에도 선정되는 등 우수한 평가를 이어나가고 있다.


김태환 기자  |  thkim@econovill.com  |  승인 2014.11.27  09:53:22
김태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