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한국 원자력 기술, 세계에 진출한다OYSTER 프로젝트 계약 서명식 열려

3일 미래창조과학부는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빌럼 알렉산더르(Williem-Alexander)네덜란드 국왕이 참석한 '델프트 공대 연구로 개조 및 냉중성자 설비 구축사업(OYSTER-Optimized Yield for Science, Technology, Education of Radiation-프로젝트)' 계약 서명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서명식에서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약속하는 동시에 향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네덜란드 신형 연구로 건설 사업(PALLAS 사업) 참여 의사를 적극 전달하고, 양국 간 원자력과 과학기술 전반에 걸친 돈독한 협력관계 구축을 강조했다.

   
▲ 출처= 뉴시스

OYSTER 프로젝트는 네덜란드 델프트 공대에서 물리, 화학, 생명 공학 실험에 활용 중인 연구용 원자로를 개조하는 한편, 냉중성자 연구설비를 오는 2018년 초까지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계약 규모는 약 1900만 유로(약 250억원)에 달한다. 한국의 원자력 기술이 유럽에 진출하는 순간이다.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한국원자력연구원과 델프트 공대는 효율적인 사업수행과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하기로 합의했다. 양쪽은 방사성 폐기물 관리, 원자력 재료, 방사선 및 연구로 등 분야에서 정보와 기술교류를 촉진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며 실질적인 소통창구를 마련했다.

한국원자력연구소(KAERI)컨소시엄은 지난 8월부터 OYSTER 기본설계를 시작했으며 내년 5월부터 시공에 착수해 2018년 초까지 설치와 시운전을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미래부는 "해외 글로벌 원자력 기업들과의 경쟁 끝에 선진 유럽시장에서 본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주함으로써 한국 원자력 기술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렸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매우 크다"고 밝혔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4.11.03  16:46:48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