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한국-중국, 5G ICT 협력한다핵심기술 공동 개발하기로

28일 미래부에 따르면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과 먀오웨이 중국 공업신식학부 부장이 ‘제2차 한중ICT 협력 장관급 전략대회’를 통해 다가오는 5G 시대를 맞아 핵심 ICT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여기에는 소프트웨어 및 ICT 협력 분야와 구체적인 표준안 설정도 포함됐다.

이를 위해 한국과 중국은 올해 안으로 연구개발을 목적으로 하는 합동과제를 기획하고 내년부터 각각 10억 원~15억 원을 투자해 5G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실질적인 연구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또 ITU 등 국제기구를 통한 핵심기술의 주파수 대역 표준화도 논의한다.

이 외에도 양국은 사이버 사고가 발생할 경우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한 핫라인을 구축하는데 뜻을 모았다. 유해 트래픽 악성코드 경유지를 함께 파악해 차단하며, 발신지 추적 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빅데이터 및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 등 새로운 ICT 보안환경도 공동으로 구축한다는 복안이다.

최양희 장관은 “국경 없는 사이버 침해사고에 대한 국가 간 공조는 물론, 5G 준비를 위한 기술개발과 표준화, 주파수 등 중국과의 국제협력이 필수”라며 “양국이 세계 ICT산업을 이끌어나가자”고 밝혔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4.10.28  17:53:51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