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스포츠
류현진, 13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꺾고 15승 거둘까상대는 서부지구 2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 류현진 선수가 지난 7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제공

LA다저스 류현진 선수(27)가 13일(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상대로 15승 사냥에 재도전한다.

류현진은 이날 오전 11시15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AT&T파크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와의 원정경기에 나선다.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인 MLB닷컴에 따르면 류현진 선수와 맞대결을 펼칠 샌프란시스코 선발 투수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류현진의 13일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이는 현재 3.5경기차로 다저스를 맹추격하고 있는 2위 샌프란시코를 누르고 LA다저스의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를 사실상 확정짓는 분수령이될 뿐 아니라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 후 ‘에이스 투수의 보증수표’로 불리는 15승을 처음 쟁취한다는 점에서도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

앞서 류현진 선수는 지난 7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6.2이닝동안 탈삼진 9개와 2실점으로 호투를 펼쳤으나 다저스 타선이 침묵하면서 15승 달성에는 실패한바 있다.

이번 시즌 14승 6패, 방어율 3.16을 기록중인 류현진 선수는 앞서 샌프란시스코를 상대로 3경기에 등판해 2승1패의 성적을 거뒀으나 평균 자책점이 5.40으로 매우 높았다는 점이 불안요인으로 꼽힌다.

이번에 류현진선수가 샌프란시스코를 누르고 첫 스타트를 승리로 이끌 경우,

14일(잭 그레인키), 15일(클레이튼 커쇼) 연속 선발출장하는 두 에이스 투수에게도 긍정적인 신호탄이 될 전망이다.

한편 LA다저스 최고의 투수로 불리는 클레이튼 커쇼는 올해 초 등 부상으로 한 달 정도 결장했음에도 현재 18승 3패로 메이저리그 다승 1위를 질주하고 있다. 또한 올해 통산 세번째이자 2년 연속 NL 사이영상 수상이 유력한 상황이다.

온라인뉴스팀  |  online@econovill.com  |  승인 2014.09.10  12:21:46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