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글로벌 인사이드
10대의 ‘섹스팅’ 범죄인가 장난인가

미국이 10대의 ‘섹스팅’(sexting)을 중대 범죄로 봐야 할지, 바보 같은 장난으로 봐야 할지 고민 중이다. 섹스팅이란 휴대전화로 나체나 성적 암시가 있는 이미지를 보내는 행위다.

2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미국 청소년 가운데 4∼25%가 이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법조계 일각에서는 섹스팅을 심각한 행위가 아니라고 보는 반면 어린이들이 경험하기에는 너무 극단적이고 오래 지속되는 고통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이에 미국의 20여 개 주(州)가 섹스팅과 관련해 대처 법안이나 조치를 마련하느라 고심하고 있다. 아동 포르노나 아동 성착취는 그야말로 징역감이다. 그러나 현재 애리조나주·코네티컷주·루이지애나주·일리노이주는 섹스팅 행위를 관대하게 다루는 쪽으로 입법 추진 중이다.

대개 소액의 벌금을 물리거나 청소년 보호시설에 일시 구금하는 처벌이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적절한 처벌이 과연 무엇인지, 검찰이 개입해야 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섹스팅이 자신의 낯뜨거운 사진을 이성 친구에게 보내는 단순 행위일 수 있다. 하지만 이렇게 주고 받는 사진이 결국 다른 사람 손에 넘어가 공유될 가능성도 있다.
친구들 사이에 섹스팅 사실이 알려질 경우 당사자는 괴롭힘이나 왕따를 당하기도 한다. 사진이 아동 대상 성도착자의 손에 넘어가는 경우도 있다.

루이지애나주에서는 초범의 경우 최장 10일, 재범은 30일 간 구금할 수 있다. 애리조나주에서는 8∼18세의 청소년이 다른 한 명에게만 사진을 보냈다면 구금 대상이 아니다.



날 버린 여친 꼭 닮은 섹스 인형

이탈리아의 한 변태 남성(50)이 애인에게 버림 받은 뒤 애인과 꼭 닮은 실물 크기의 섹스 인형을 만들어 가졌다고.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일간 일 메사게로에 따르면 제작비는 2750만 원 정도.

사내는 옛 애인의 사진 여러 장을 성인용 완구 제작자 디에고 보르톨린에게 건네며 “그녀와 꼭 닮은 인형을 만들되 가슴은 실물보다 크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보르톨린은 트레비소에 자리잡은 작업장에서 실물 크기의 섹스 인형을 제작한다.
그는 손님의 옛 애인이 “미소 짓는 금발 미녀”라며 “다만 가슴을 실물보다 크게, 몸매를 좀더 섹시한 곡선으로 만들어달라고 손님이 주문했다”고 전했다.

섹스 인형의 모든 부위는 실제 인체와 똑같이 작동한다고. 이번에 만든 섹스 인형의 가격이 좀 비싼 것은 손톱·이까지 모든 것을 그대로 재현해야 했기 때문이다.
보르톨린은 “섹스 인형을 두고 일각에서 변태 운운하지만 완벽한 여자친구 아닌가”라고 한마디.



2012년 수소폭탄 1억개급 태양폭풍 지구로

천문학자들이 오는 2012년 지구가 수소폭탄 1억 개에 해당하는 강력한 태양폭풍을 맞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근 ANI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이달 목격된 대규모 섬광이 현재 형성되고 있는 강력한 태양폭풍의 전조일 뿐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지구가 이처럼 강력한 태양폭풍에 노출될 경우 지구상의 모든 송전 시스템이 마비될 가능성도 있다. NASA는 지난 2006년부터 태양폭풍을 예의주시해왔다.
1859년과 1921년 발생한 태양폭풍으로 세계 전역이 혼란에 빠진 바 있다. 광범위한 지역에서 전신망이 마비됐던 것.

천문학자들은 2012~2013년 발생할 태양폭풍이 100년 만에 가장 강한 위력을 발휘할 것으로 본다. 천문학자 데이브 리네케는 “지구가 태양폭풍에 노출될 경우 인공위성, 항공, 통신,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등이 마비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다가올년 태양폭풍이 디지털 사회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칠지 아무도 정확히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다.

NASA에서 태양폭풍을 연구하고 있는 리처드 피셔는 “강력한 태양폭풍이 번개처럼 지구를 강타할 것”이라며 “따라서 철저히 대비하지 않으면 세계 전역의 응급 서비스, 안보 시스템이 붕괴될 것”이라고 말했다.



가장 섹시한 허리는 히프 사이즈의 70%

엉덩이 사이즈의 70%에 해당하는 허리가 가장 섹시한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 타블로이드 신문 더 선은 26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웰링턴 소재 빅토리아 대학에서 인류학을 연구하고 있는 바너비 딕슨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히프 대비 0.7 비율의 허리가 남성에게 가장 매력적으로 보인다고 소개했다.

남성에게는 0.7 비율의 허리가 가슴 사이즈나 몸무게보다 더 중요한 것.
여배우 제시카 알바, 마릴린 먼로, 톱모델 케이트 모스가 완벽한 0.7 비율의 소유자다. 딕슨은 실험대상 남성들에게 한 여성의 사진을 여러 장 보여주고 어떤 게 매력적인지 물었다. 포토샵으로 가슴·허리·히프 사이즈를 각기 달리 조작한 사진들이다.

그리고 딕슨은 남성들의 눈동자 움직임을 적외선 카메라로 추적했다. 대다수 남성이 처음에는 가슴으로 시선을 던졌지만 매력의 핵심 요소는 엉덩이와 히프였다.
이렇게 해서 남성들이 가장 매력적이라고 지목한 사진을 분석해보니 엉덩이 사이즈의 70%에 해당하는 허리가 가장 섹시한 것으로 밝혀진 것이다. 딕슨에 따르면 이는 시대 불변의 법칙이라고.

딕슨은 “0.7 비율이란 여성이 가임 적기인데다 건강한 아기를 낳을 수 있다는 ‘생물학적 신호’”라고 설명했다. 이는 여성의 신체 사이즈와 무관하다.

이진수 아시아경제 기자


이코노믹리뷰  |  econo@econovill.com  |  승인 2010.09.07  14:26:35
이코노믹리뷰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