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임대차 선진화방안 보완대책] 영세 임대소득자 부담 완화된다2주택·2000만원이하 월세소득자 2년간 비과세

김낙회 기획재정부 세제실장이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택 임대차시장 선진화 방안 보완조치'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주택 임대소득이 연간 2000만원 이하이고, 2주택 이하인 집주인의 임대소득이 비과세된다.

또 2016년부터는 종합소득과세 방식이 아닌 분리과세가 적용되고 필요경비 인정비율도 임대소득의 60%로 확대될 예정이다.

정부는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주택 임대차시장 선진화 방안 보완조치'를 확정했다.

정부는 우선 주택임대소득(수입금액)이 연간 2000만원 이하인 2주택 보유자에 대해서는 한시적으로 2년간(2014‧2015년 소득분) 비과세하고, 2016년부터 분리과세를 적용하기로 했다. 분리과세는 단일세율 14%를 적용하되 필요경비율을 60%로 높인다.

다른 소득이 없거나 임대소득이 2000만원 이하인 경우는 기본공제액 400만원을 인정한다.

아울러 정부는 종합소득 과세방식과 비교해 낮은 금액으로 과세하기로 했다. 특히, 추가공제를 받는 노인‧장애인 등은 과세금액이 늘지 않도록 보완할 방침이다.

정부는 또 2주택 보유자의 전세 임대소득도 월세 임대소득자와의 형평을 고려해 2016년부터 과세하기로 했다. 단, 월세소득과 마찬가지로 2000만원 초과 소득자에게는 종합소득세로 과세하고, 2000만원 이하면 분리과세를 적용한다.

아울러 소규모 임대자의 임대소득에 대해선 향후 2년간 비과세하는 점을 감안해 과거분 소득에 대해 세정 상 배려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국세청은 2013년 소득에 한해서 확정일자 자료를 수집하고, △3주택 이상 보유자 △2주택자 중 주택임대소득 연 2000만원 초과자 △1주택자 중 기준시가 9억원 초과 주택 보유자에 대해서만 신고안내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현오석 부총리는 “과세 정상화 측면에서 올바른 방향이라 하더라도 시장이 불안해한다면 시장을 안심시킬 수 있도록 정책의 타이밍과 속도를 조절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오는 6월 임시국회에 이번 보완조치를 반영한 소득세법 개정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김하수기자  |  hskim@econovill.com  |  승인 2014.03.06  19:29:47
김하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비과세, #기획재정부, #소득세, #임대, #주택임대, #임대차 선진화 방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