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이코노믹레이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재도약 꿈 반드시 이룰 것”

사진: 현대그룹 제공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지난달 28일 거제도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명명식에 대모로 참석, 현대상선이 이날 인도받은 1만3100TEU급(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 초대형 컨테이너선에 ‘현대 드림’호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날 현 회장은 “지금 해운업계가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현대 드림’호를 통해 현대그룹과 현대상선은 재도약이라는 꿈을 반드시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현 회장이 이날 명명한 ‘현대 드림’호는 현재 국내에서 운영하는 컨테이너선 중 가장 큰 규모인 1만3100TEU급 컨테이너선이다.

이효정기자  |  hyo@econovill.net  |  승인 2014.03.04  12:16:48
이효정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현정은, #현대그룹, #이코노믹리뷰, #현정은 회장, #현대 현정은, #현대 드림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