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새누리당 "지금 웃음이 나옵니까?"…윤진숙 불성실 태도 질타

윤진숙 해양수산부장관의 답변 태도가 또 논란을 일으켰다.

윤 장관은 5일 오전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여수 앞바다 기름유출 사고 관련 새누리당 당정협의에서 현실과 동떨어진 듯한 발언과 불성실한 답변태도로 질책을 받았다.

윤 장관은 이번 사고의 피해에 대해 "1차 피해는 GS칼텍스, 2차 피해는 어민"이라고 밝혔다. 유조선이 접안하려다 GS칼텍스 소유 송유관 3개를 파손했으니 1차 피해자는 GS칼텍스이고, 배관 내부의 기름이 바다로 유출되었으니 2차 피해자가 어민이라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제4정조위 간사인 이현재 의원은 "GS칼텍스가 가해자지 왜 1차 피해자냐"면서 "도선사 관리 등 기강이 제대로 안 돼 있으니 인재이고, 그럼 GS칼텍스가 가해자 아니냐. 장관의 문제인식이 잘못됐다"고 질타했다.

윤 장관은 또 의원들이 어민들의 피해 실태 파악과 선 보상을 촉구하자 "우리가 하고 있다니까요"라면서 반발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또 답변하면서 억울하다는 듯 웃음을 보여 "지금 웃음이 나옵니까"라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강 위원장은 "현장에서 꼬투리 잡히지 않게 해달라. 국민의 질타가 엄청나다"면서 "그 점은 장관이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주태산  |  joots@econovill.com  |  승인 2014.02.05  16:34:22
주태산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새누리당, #GS칼텍스, #해수부, #정조위 간사, #이현재의원, #윤진숙장관, #해양수산부장관, #여수앞바다 기름유출사고, #당정협의,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송유관, #배관, #도선사, #어민 피해, #윤 장관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