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스포츠
작은 샷과 ‘스윙아크의 폭’Golf lesson 김현정의 처음처럼⑦

왼쪽이 백스윙, 오른쪽이 폴로스로우다.

양쪽 길이가 똑같아야 하고 스윙 내내 변화 없어야 한다.












“폼도 멋지고, 샷도 좋고….”
아마추어 골퍼라면 누구나 꿈꾸는 일이다. 바로 이게 문제다. 폼나게 치려다 보니 쓸데없이 스윙이 커진다.
스윙 크기가 크다는 것은 실수가 나올 확률이 높다는 의미다. 하지만 대다수 골퍼들은 프로선수 못지않은 큰 스윙을 추구한다. 백스윙이 커지다 보면 당연히 임팩트가 불안정할 수밖에 없다.

골프 스윙의 핵심은 임팩트다. 이 순간을 위해 셋업에서 미리 올바른 방향을 설정하고, 백스윙을 통해 에너지를 축적한다.
임팩트가 정확해야 비거리와 방향성을 보장받을 수 있다. 폼도 좋지만 샷은 일단 일관성에 궁극적인 목표를 둬야 한다. 자신이 제어할 수 있는 스윙 크기를 가져가야 중심타격이 가능하다.

작은 크기로 샷을 하기

물론 백스윙이 커지면 보다 많은 에너지를 모을 수 있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그러나 이 과정에서 머리의 움직임이나 체중 이동, 몸의 회전 등 여러 가지 오류가 발생한다.
백스윙을 크게 하려는 시도가 과다한 머리의 움직임과 체중 이동을 유발하고, 결국은 역피벗(Reverse Pivot, 백스윙에서 척추각도가 거꾸로 형성되는 현상)이라는 최악의 경우로 이어진다.

해결책은 간단하다. 스윙 크기를 줄이면 된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왠지 허전하다”, “스윙을 하다 만 것 같다”면서 불만을 토로하지만 이는 그만큼 그동안의 불필요한 오버스윙에 익숙해졌다는 것이다. 요즈음은 프로선수들도 정확도를 향상시키기 위해 스윙 크기를 줄인 콤팩트한 스윙을 선호한다는 것을 기억해 두자.

김현정 씨와 필자가 클럽의 그립 끝 부분을 배에다 대고 샤프트 부분을 잡고서 어드레스를 취하고 있다. 이 길이가 바로 원심력의 기본길이다.

연습장이나 코스에서 실제 샷을 줄여 볼을 때려보자. 미스 샷이 현저하게 줄어드는 것은 물론 의외로 멀리 나간다는 것도 실감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런 연습은 특히 자연스럽게 리듬감을 살려주고 흐트러졌던 기초까지 잡아주는 역할도 수행한다.

실전에서는 무엇보다 과음 등으로 컨디션이 비정상적이거나 겨울철 등 악천후 속에서도 평상시와 큰 차이가 없는, 이른바 일관성을 만들어주는 지름길이다.

정확한 ‘아크의 폭(Width of the Arc)’

아마추어 골퍼들이 잘못 인식하고 있는 것 가운데 하나가 백스윙이나 폴로스로우를 ‘길게, 더 길게’가져라는 것이다. 아무 기준도 없이 ‘길게, 또는 충분히’라는 표현은 애매할 수밖에 없다. 이런 오해와 편견이 잘못된 스윙 습관과 함께 심지어는 부상까지도 초래하는 원인이 된다.

그렇다면 무엇을 기준점으로 잡아야 할까? 바로 원심력이다. 골프에서의 스윙 역시 중심이 있는 원운동이고, 이 중심에서의 길이가 ‘팔의 길이’라고 보면 된다. <사진1>의 김현정 씨를 보자. 백스윙이나 폴로스로우의 길이가 큰 차이 없이 형성되고 있다.
이 길이는 어드레스에서부터 이미 정해져 있고, 스윙 내내 변화가 없어야 한다.

올바른 ‘팔의 길이’
이번엔 <사진2>를 보자. 김현정 씨와 필자가 클럽의 그립 끝 부분을 배에다 대고 샤프트 부분을 잡고서 어드레스를 취하고 있다. 이 길이가 샷을 하는 동안에는 몸 중심과 그립 끝과의 길이가 되며 원심력의 기본길이가 된다고 보면 된다.

그럼 이 상태에서 천천히 백스윙과 폴로스로우를 해보자. 백스윙에서 폴로스로우로 가면서 직접 눈으로 길이의 변화 여부를 확인하라는 이야기다. 다만 이때의 연습스윙은 느린 스윙이다(빠르게 하면 부상의 위험이 있다).

이 연습을 반복하면서 원심력을 느끼다 보면 실제로 볼을 칠 때에도 몸에서 원심력에 초점을 맞춘 스윙이 만들어질 것이다.


지도=최명호 프로 (golfacademy@empal.com)
속초=아시아경제신문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사진=아시아경제신문 윤동주 기자
(doso7@asiae.co.kr)
클럽협찬=코브라골프
의상협찬=휠라코리아
장소협찬=파인리즈골프장


이코노믹리뷰  |  econo@econovill.com  |  승인 2009.02.25  09:06:05
이코노믹리뷰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골프, #작은샷, #스윙아크, #임팩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