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포스코건설, 베트남 하노이·호치민 새길 열다철저한 공정 품질관리로 베트남 정부로부터 극찬

 

포스코건설(부회장 정동화)이 베트남 수도 하노이와 경제수도 호치민에서 잇따라 고속도로를 개통했다.

포스코건설은 하노이 인근 빈푹성 ‘노이바이~라오까이 고속도로 A1 구간(Noi Bai-Lao Cai Highway Package A1)’과 호치민 남부 롱 타잉(Long Thanh) 지역 ‘호치민~저우자이 고속도로 3공구(Ho Chi Minh – Dau Giay Expressway Package 3)’의 개통식을 가졌다고 최근 밝혔다.

이날 개통식에는 포스코건설 유광재 사장을 비롯해 황 쭝 하이(Hoang Trung Hai) 베트남 부수상, 딩 라 탕(Dinh La Thang) 교통부 장관, 찡 딩 중(Trinh Dinh Dung) 건설부 장관, 전대주 駐베트남 한국대사, 박시성 포스코건설 동남아사업단장 등 각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2009년 7월 착공해 지난달 27일 개통한 ‘노이바이~라오까이 고속도로’는 베트남 하노이 공항 지역에서 중국 운남성 쿤밍 지역을 잇는 단일 도로로, 향후 인도차이나 북부지역 개발과 베트남 물류산업의 핵심 축이 될 것으로 주목 받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이번에 개통한 A1구간을 포함해 총 8개의 ‘노이바이~라오까이 고속도로’ 구간 중 3개 구간 81km를 공사 중이며 올해 6월까지 모두 완공할 계획이다.

1월 2일 개통한 ‘호치민~저우자이 고속도로’는 베트남의 경제수도인 호치민에서 제2국제공항이 건설 중인 롱 타잉 지역을 경유해 저우자이 지역으로 연결되는 총 연장 51 km 고속도로이며, 포스코건설이 시공을 맡은 구간은 총 6개 중 9.8km에 해당하는 3공구이다.

포스코건설의 호치민~저우자이 고속도로 현장은 철저한 공정ㆍ품질 관리와 윤리경영에 입각한 투명 현장운영으로 베트남 정부와 발주처인 베트남도로공사로부터 베트남 최고의 도로건설 현장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황 쭝 하이 부수상은 개통식에서 “베트남과 한국은 지난 수년간 긴밀한 우애관계를 유지해 왔다”며 “포스코건설을 비롯한 한국 유수의 건설들이 베트남 경제발전을 위해 많은 기여를 해줘 대단히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 유광재 사장은 기념사에서 “베트남 경제 발전에 이바지한다는 사명감으로 노력한 결과 많은 난관에도 불구하고 성공적으로 개통하게 됐으며, 최종 준공까지 회사의 모든 역량을 기울여 임무를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995년 베트남에 진출해 플랜트, 도로, 항만, 도시철도, 신도시, 건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 건설과 투자 활동을 수행해 대표 건설사로 인정받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미얀마, 라오스, 캄보디아, 태국 등 인근 동남아 국가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김하수기자  |  hskim@econovill.com  |  승인 2014.01.06  15:30:26
김하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포스코건설, #베트남, #고속도로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