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대한주택보증, 사상최대 65조 보증실적 달성김선규 대표 “국민 주거복지향상, 정부 주택정책 지원 집중”

대한주택보증(사장 김선규)은 최근 여의도 본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지난해 보증공급 실적이 사상최대인 65조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12년도 보증실적 53조원보다 23% 증가한 수치다.

주택건설경기 침체에도 대한주택보증이 보증공급을 지속적으로 증가시킬 수 있었던 이유는 전세보증금반환보증, 전세금안심대출 보증 등 정부 부동산정책과 연계한 공적 보증상품을 운영하고, 최근 출시한 14건의 신상품이 시장에 정착해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대한주택보증은 2012년에 주택구입자금보증, 정비사업자금보증 등 서민주거안정과 주택시장 활성화를 지원하는 8건의 신상품을 출시하고, 2013년도에는 정부 정책과 연계한 공적 보증상품을 6건 출시한 바 있다.

주택구입자금보증의 경우 지난해 전체실적의 23%에 해당하는 15조의 보증을 공급하고, 정비사업자금보증도 1조 6천억원을 달성했다. 전월세시장 안정을 위한 임대관련 보증상품 실적도 3조원을 넘어섰다.

그 밖에도 주택업계 유동성을 지원하는 PF보증(2조 207억)과 환매조건부 미분양주택매입사업(3,730억)도 차질 없이 추진해오고 있다.

한편, 시무식에서 김선규 사장은 2014년을 ‘서민 주거행복 지원을 통한 새로운 도약의 해’로 선포하고, ‘보편적 주거복지 실현을 위한 공적역할 확대, 고객이 행복한 보증서비스 제공’ 등 5대 중점 사업방향을 발표했다.

대한주택보증은 올해 보편적 주거복지를 실현시키기 위해 정부정책 지원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우선, 2일부터 판매하는 전세자금안심대출을 통해 세입자 주거안정을 지원하고, 무주택 서민을 위한 주택구입자금보증 공급을 확대하는 한편, 현재 개발 중인 단독주택 보증상품도 올해 안에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안정적 주택공급을 위한 주택사업자 지원 역할도 강화한다.

표준 PF대출보증 등 PF보증 활성화, 후분양대출보증 및 모기지보증 공급 확대, 지속적인 P-CBO 매입을 추진할 계획이며, △국민주택기금 공유형 모기지 수탁사업 확대 △임대주택 리츠 활성화 보증 개발 △부동산개발 사업성 평가제도 도입 △신규 정책사업 발굴을 위한 R&D강화 △주택보증제도 해외 전파 및 네트워크 확대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그 밖에도, 깨끗하고 신뢰받는 공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예산절감과 긴축재정을 통한 경영효율 달성에도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김선규 사장은 “2014년에는 정부정책과 국민 눈높이에 맞춰 예산낭비와 방만경영 요소를 100% 제거해 국민신뢰를 회복하고 모범적인 공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 말했다.

김하수기자  |  hskim@econovill.com  |  승인 2014.01.06  15:37:01
김하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대한주택보증, #김선규사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