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황사’ 피할 수 없다면 맞서라!


추운 겨울이 지나고 기다리던 봄이 왔다.
하지만 봄은 꽃샘추위와 함께 반갑지 않은 불청객 황사, 꽃가루, 먼지와 함께 찾아온다.

따뜻한 날씨로 야외 활동이 잦은 계절이지만 우리의 피부는 황사, 꽃가루, 먼지 등으로 고통을 받는다.

특히 황사의 모래 입자는 모공에 침투하면 몸 밖으로 배출되어야 할 피지 분비를 방해한다. 이로 인해 피부는 거칠어지고 건조해지기 쉬우며, 유수분 밸런스가 깨지기 십상이다.

날씨가 따뜻해지면 겨우내 닫혀 있던 모공과 기름샘이 열리고 신진대사가 활발해진다.

따라서 피지 분비가 왕성해지는 동시에 밖으로 빠져 나오게 되는데 여기에 황사 먼지 등이 내려앉게 되면 피부 균형은 깨지고 심각한 피부 트러블로 이어진다.

또한 얼굴이 끈적거리면서 미세한 먼지 등 자극 요인이 피부에 달라붙어 트러블을 초래할 수 있다.

그렇다면, 황사에 대비한 피부관리법은 어떤 것이 있을까?
가능한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다. 굳이 외출을 한다면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모자나 선글라스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좋다.

또 황사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려면 가장 중요한 것이 청결인데 스킨, 보습, 에센스, 보습크림, 로션 등 기초제품을 꼭 챙겨 바르는 등 피부 수분의 균형을 유지해야 한다.

특히 황사가 심한 날에는 모래 먼지가 피부에 달라붙어 엉키지 않도록 유분기가 많은 화장품을 사용하는 것은 오히려 피부에 좋지 않다.

또 황사는 입자가 작기 때문에 피부의 모공에 깊숙이 침투한다. 때문에 노출된 후에는 이를 바로 제거하지 않으면 심각한 피부 트러블이 생길 수 있다.

결국 모공 구석구석 청소를 깨끗이 해야 한다. 이밖에도 외출 후 꼼꼼한 세안이 중요하다. 피부에 맞는 클렌저와 세안제로 이중 세안을 하되, 뜨거운 물을 사용하거나 사우나는 피하는 게 좋다. 수분을 빼앗아 씻어내기 때문에 피부를 더욱 건조하게 만든다.

세안 후 피부가 당기거나 각질이 생기면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줘야 한다. 물과 비타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얼굴의 발진이나 가려움증은 냉타올로 진정시키면 쉽게 가라앉는다.

그러나 다음 날까지도 진정되지 않을 만큼 증상이 심하면 피부과 전문의를 찾는 게 바람직하다.

아침, 저녁으로 아직 쌀쌀하지만, 낮엔 제법 기온이 올라 완연한 봄 기운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화장으로도 가려지지 않는 잡티와 푸석한 얼굴은 밝은 봄이 될수록 여성들을 더 우울하게 만든다.

특히 봄은 피부가 나도 모르는 사이에 점점 푸석해지고 거무스름해지기 좋은 계절이기 때문에 피부 문제가 있다면 바로 치료하고 관리하는 것이 좋다.

날씨가 따뜻해지면 전에 없던 유분이 생기고 번들거리기 시작하거나 얼굴이 건조해져 각질이 일어나고 피부가 거칠어 보이기까지 한다.

대비 없이 무턱대고 야외활동을 한다면 피부 손상 또한 트러블을 일으킬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박정훈 메이저피부과 성신여대점 원장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경희대 의과대학 피부과 외래교수




전민정 기자  |  puri21@asiae.co.kr  |  승인 2010.03.16  17:23:16
전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