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해외 뉴스브리핑
'호출 앱' 사업이 영국 택시시장 살려...헤일로, 영국 찍고 뉴욕 오사카 도블린까지 진출 '쌩쌩

모바일 기기의 발전으로 가장 큰 수혜를 보는 곳은 단연 애플리케이션 시장이다. 최근 영국에서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택시를 호출하는 애플리케이션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는 “최근 런던에서 가장 대중적인 택시 호출 방법으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이 뜨고 있다”고 전했다. 주인공은 바로 ‘HAILO(헤일로)’ 앱이다. 헤일로는 지난 2011년 영국의 한 벤처기업이 출시한 스마트폰 택시호출 서비스로, 택시를 이용하는 시민과 관광객의 필수품으로 떠올랐다.

헤일로 사용 방법은 매우 간단하다. 스마트폰 앱 이용자가 지도에 표시된 주변의 빈 택시를 찾아 직접 호출하면 된다. 지도에서 빈 택시 표시를 누르면 해당 택시에 호출 내용이 무선으로 통보된다. 인디펜던트는 “택시 기사는 손님을 찾아 돌아다닐 필요가 없고, 손님도 마냥 택시를 기다릴 필요가 없어 양측 모두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현재 런던 ‘블랙캡’ 택시의 50%인 1만3000대의 택시 기사들이 헤일로를 애용하고 있다. 뉴욕, 오사카, 더블린 지역까지 합치면 4만2000명에 이른다. 최근 ‘헤일로’는 영국 시장에서의 성공에 힘입어 이들 지역에까지 진출했다.

헤일로의 투자자인 영국 버진그룹의 리처드 브랜슨 회장은 “런던에서는 7초마다 1명꼴로 택시를 타고 있다”며 “헤일로가 침체된 택시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고 평가했다.

 

엄정윤 기자  |  yantingyun@econovill.com  |  승인 2013.10.01  15:08:09
엄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영국, #이코노믹리뷰, #택시앱, #런던 택시, #모바일기기, #헤일로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