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여름철 스킨케어의 시작, 클렌징의 중요성

피부타입별 세안법

여름철에 강렬한 햇빛과 흐르는 땀으로 피지분비가 많은 편이다. 클렌징만 잘해도 블랙헤드와  각질제거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왼쪽부터 고운세상 '하이드라 인센시브 클렌징 밀크' ' 고운세상 '스킨 클리어링 젤' 고운세상 '슈퍼 아쿠아시스 오투 마스크 클렌저'

다양한 피부문제를 해결하는 첫 단계는 바로 ‘클렌징’에 있다. 특히 기온이 높은 여름철엔 흐르는 땀과 넘치는 피지분비로 인해 다른 때보다 훨씬 더 꼼꼼한 클렌징이 필요하다.

건성피부의 클렌징

노폐물을 완벽하게 제거하면서 수분은 지키는 것이 건성피부 클렌징의 포인트다. 로션타입 제품은 부드럽고 사용 후 촉촉함이 남아 건성피부의 데일리 클렌저로 사용하면 좋다.  블랙헤드와 피지 등 노폐물이 걱정되는 T존 부위는 이틀에 한 번씩 오일 타입 클렌저를 사용해 이중 세안하면 노폐물을 완벽하게 제거할 수 있다.  얼굴에 물기가 남아 있는 상태에서 바로 토너나 세럼을 덧바르면 오래도록 촉촉함을 유지할 수 있다.

 지성&여드름 피부의 클렌징

피지 분비가 많은 지성피부는 피지 컨트롤 기능이 함유된 클렌저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거품이 풍부하게 나는 클렌저로 모공 속 노폐물을 완벽하게 제거해야 과도한 피지분비로 인한 여드름을 예방할 수 있다. 거품 타입의 클렌저는 가볍게 문지르는 것만으로 딥 클렌징이 가능해 솜털 사이, 모공 속 등 씻기 힘든 미세한 부분의 노폐물과 묵은 때를 손쉽게 제거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트러블이 있는 피부는 일반적인 알칼리성 세안제를 사용할 경우 피부보호막을 망가뜨려 트러블이 더욱 심해질 수 있으므로 피부의 PH와 비슷한 약산성 세안제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민감성 피부의 클렌징 민감성 피부인 사람들에게는 이중 세안보다 사용 후 순한 느낌이 남는 클렌징 워터를 추천한다.  이틀에 한 번은 산소 타입 클렌저를 사용해 피부에 힐링타임을 주는 것도 좋다. 산소 거품이 일어나면서 따로 문지르지 않아도 딥 클렌징이 가능하다.  하루에 한 번만 클렌저를 사용하고 그 외에는 물 세안하는 방법을 권한다.

제품문의: 고운세상코스메틱(www.gwssmall.co.kr)

 

김은경  |  kekisa@econovill.com  |  승인 2013.08.07  16:40:20
김은경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클렌징, #피부과, #고운세상피부과, #고운세상코스메틱, #안건영 원장, #남성 클렌징, #여름스킨케어, #피부 꽃미남, #꽃미남 피부, #고운세상피부과 안건영 원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