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태양을 피할 수 없다면? 자외선을 차단하자!

여름이 오면 기나긴 무더위, 뜨겁게 내리쬐는 자외선과의 싸움이 시작된다. 환경오염으로 인한 오존층 파괴는 비교적 피부암의 안전지대였던 우리나라에서도 각종 피부 질환을 발생시키고 있다. 자외선을 반드시 차단해야 하는 시간(time), 장소(place), 그리고 주의해야 할 상황(occasion)을 살펴보자.

 

자외선을 반드시 차단해야 하는 TPO(시간, 장소, 상황)

 

Time(자외선이 강한 시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는 하루 중 자외선이 가장 강한 시간대이다. 이 시간에는 피부가 더 많은 자외선을 흡수하게 되므로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외출 시에는 자외선차단제, 모자, 선글라스 등을 이용해 피부가 일광에 노출되는 것을 최대한 막아야 한다.

자외선차단제는 외출 30분 전 피부 위에 발라 흡수시키는 것이 효과적이다. 차단 성분이 피부 표면에 균일한 상태로 흡착되려면 최소 15~30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또한 땀과 피지 등으로 인해 피부 위에 오랫동안 유지되지 못하므로 계속해서 덧발라주어야 한다. 미국 식품의약국(FDA)도 자외선차단제의 효과를 유지하기 위해 2시간마다 덧바를 것을 권장하고 있고, 처음 바른 후 20분 뒤에 한 번 더 바르면 차단효과가 더욱 상승한다는 연구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Place(자외선이 강한 장소)

실내에서는 자외선차단제가 필요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유리창을 투과하여 피부를 자극하는 UVA(자외선 A)에 노출될 수 있기 때문에 최근 출시되는 스킨케어 제품에는 대부분 SPF 지수가 포함돼 있다. 하지만 이 제품들은 SPF 10~15 정도에 불과해 차단력이 약하므로 실외 활동을 계획한다면 자외선차단제를 별도로 발라줘야 한다.

일상생활에서는 SPF 30 이상 PA+나 PA++의 자외선차단제를, 해변 등 자외선 노출이 장시간 이어질 경우에는 SPF 50 이상 PA+++ 이상의 자외선차단제를 추천한다. 현재 SPF 50 제품의 차단력이 가장 강한데, 땀과 피지 등으로 씻겨 나가면 효과를 보기 어렵다. 따라서 야외 활동 시에는 2시간 간격으로 덧발라 주어야 효과를 유지할 수 있다.

 

Occasion(자외선차단제 이용 시 주의할 상황)

요즘은 어릴 때부터 자외선차단제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전문가들에 따르면 면역체계가 완전히 이루어지지 않은 0~3세 어린아이들은 자외선차단제보다는 얇은 긴팔 옷이나 모자를 이용해 가리거나 영유아 전용 제품을 바르는 것이 좋다.

또한 피부가 하얗게 일어나는 백탁현상을 피하고 싶다면 화학적 차단 성분이 함유된 제품이나 스킨톤의 약한 제품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백탁현상을 꺼려 자외선차단제를 아예 바르지 않는 남성들에게 특히 추천한다.

 

자외선차단제 추천 제품

1. 메디 UV블럭 선크림 SPF50+ PA+++(60ml, 39,000원)

백탁 현상이 없는 무색소 저자극 선크림으로 야외 활동에 사용할 수 있는 강한 차단력의 선크림.

2. 멀티프로텍션크림 SPF30 PA++ (60ml, 35,000원)

피부 보정효과가 뛰어나고 사계절 일상생활에 사용하기 적당한 마일드 선크림 .

3. 썬로션 SP32 PA+ (100ml, 32,000원)

민감성 성인피부과 피부 자극이 민감한 4세이상의 아이들에게 사용가능한 저자극 분무형 선밀크 제품으로 사용이 편리함.

 

피부과 전문의 안건영 원장이 알려주는 ‘피부를 위한 기본상식’

SPF 지수와 PA란?

자외선차단제를 보면 숫자로 표기된 SPF와 ‘+’로 표기된 PA 지수를 볼 수 있다.

SPF는 Sun Protection Factor의 약자로 자외선 B의 일광 차단지수를 말한다. 숫자가 커질수록 자외선 B의 차단효과가 높아지는데, SPF란 자외선차단제를 바르지 않고 자외선에 노출되어 피부가 빨개지는 홍반의 최소량을 측정하고 차단제를 바른 후 측정한 최소 홍반량으로 나누어서 구한 값이다. 일반적으로 SPF 1 은 15분의 차단효과가 있는 것을 뜻하는데, 땀과 피지 등의 내외부적인 요인으로 효과가 떨어질 수 있으므로 자외선차단제가 제 기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덧발라주는 것이 좋다.

PA는 Protection Factor of  UV-A의 약자로 자외선 A에 대한 차단지수를 말한다. ‘+’의 개수가 많을수록 자외선 차단효과가 높아진다. ‘+’가 하나인 경우, 차단제를 바르지 않은 것보다 2~4배 정도 자외선 차단이 된다는 의미이고, ‘++’은 4~8배, ‘+++’은 8배 이상을 의미한다.

박수유 기자  |  psy@econovill.com  |  승인 2013.07.18  10:00:19
박수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상황, #이코노믹리뷰, #박수유, #자외선, #시간, #장소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